search

ALL

Contents List 3

  • 바쁜 현대인을 위한 잠자리 명상

    현대인들은 너무 바빠 명상을 할 시간이 없습니다.

    하지만 누구나 잠은 잡니다. 잠자기 직전에 명상을 하면 됩니다.
     

    먼저 잠 자리에 누워 몇 차례 편안한 호흡을 통해 몸과 마음을 이완시킵니다.
    내쉬는 숨을 길고 편안하게 하고, 들이마시는 숨은 저절로 들어오게 내버려 둡니다.
    내쉴 때 억지로 길게 내쉬려고 하면 가슴이 긴장하게 되어 답답해집니다.

    처음에는 숨이 거칠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여러 번 호흡을 하면 숨이 고르게 됩니다.
     

    이때 얼굴에 은은한 미소를 짓는게 중요합니다.

    미소는 우리의 몸과 마음을 이완시켜주는데 큰 도움을 주기 때문입니다.
     

    숨을 쉬다 보면 잡념이 떠오르게 될 수도 있습니다.
     

    그때 다시 숨을 길고 편안하게 내쉬도록 합니다. 물론 마시는 숨은 저절로 들어오게 둡니다. 들어오는 숨은 그저 지켜만 보는 것이지요.


    그래도 잡념이 떠오르면 숨을 내쉴 때 몸의 한곳을 바라봅니다.

    꼬리뼈 앞쪽 흔히 단전이라고 부르는 곳을 마음의 눈으로 바라보는 방법을 많이 씁니다.
    굳이 정확한 위치를 찾으려고 애쓰지 않아도 됩니다. 그저 꼬리뼈 부근을 생각하면 됩니다.


    그렇게 반복을 하다보면 자신도 모르게 잠에 빠지게 됩니다.

     

    잠이 든다고 걱정할 필요는 없습니다.

    잠 또한 훌륭한 명상이니까요.

  • 비우면 채워지는 신비

    노자는 위학일익(爲學日益) 이요 위도일손(爲道日損)이라고 했습니다.

     

    학문은 하루하루 지식을 쌓아 나가는 것이요, 도를 닦는다는 것은 나날이 자신을 비워가는 일이라는 뜻입니다.

     

    갖고 싶은 욕망은 끝이 없습니다. 많은 이들이 갖지 못해 괴로워합니다.

     

    하지만, 욕망을 멈추면 괴로움은 더 이상 늘지 않습니다. 나아가 욕망을 버리기 시작하면 괴로움은 줄어듭니다. 도리어 마음속에서 즐거움이 샘솟습니다.

     

    어려운 때입니다. 갖지 못해서 괴로워하기보다 줄이고 버리고 비우는 데서 기쁨을 찾아보세요.

     

    몸을 보십시오. 속이 편할 때는 비어 있을 때입니다. 집안에도 가재도구가 적으면 청소나 정리할 일이 줄어듭니다. 편안하게 쉬거나 여가 생활하기에 더 좋습니다.

     

    마음은 더욱 그렇습니다. 노자의 말처럼 나날이 욕망을 비우면 도에 가까워집니다.

     

    도란 특별한 게 아닙니다 도(道)라는 한자를 파자 하면 사람이 걸어가는 모습을 형상화한 것입니다. 사람이면 누구나 가야 하는 길이 도입니다. 그 길은 행복에 이르는 길일 것입니다.

     

    사람이 불행한 이유는 두 가지 때문이라고 합니다. 하나는 하고 싶은 일을 하지 못하기 때문이고, 또 하나는 하기 싫은 일을 하기 때문입니다. 하고 싶어 하는 마음도, 하기 싫어하는 마음도 없어지면 행복해질 것입니다.

     

    비우는 일은 생각보다 어렵지만 길은 있습니다. 다른 이를 섬기면 됩니다. 다른 존재를 하늘처럼 받들면 자신이 비워집니다.

     

    가까운 사람부터 섬겨 보십시오. 자녀가 자신보다 더 위대해지는 모습을 생각해보십시오.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이, 연인이 자신보다 더 빛나는 존재가 된 모습을 떠올려 보십시오.

     

    그리고, 세상에서 가장 힘없고 약한 사람들, 지구상에서 가장 보잘 것 없고 연약한 존재들이 하늘의 축복을 받아 어떤 존재보다 더 빛나는 모습을 떠올려 보십시오.

     

    그런 마음을 자꾸 연습하면 내 안의 자아가 비워집니다. 그 빈 공간에 하늘의 성품이 들어차고, 내 안의 참나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 수능시험을 앞둔 자녀를 위한 기도

    감사합니다.

     

    오늘이 있기까지 오랜 시간 힘든 과정을 잘 견뎌온 아이에게 감사합니다.

     

    옆자리의 친구와 경쟁해야 하는 지옥 같은 현실을 원망하지 않고, 친구들과 함께 손잡고 어려운 길을 걸어온 아이와 아이의 친구들 모두에게 감사합니다.

     

    아이들을 지금까지 가르치고 지켜주신 모든 선생님들께도 깊이 감사드립니다.

                   

    우리 아이는 다른 모든 아이들과 마찬가지로 하늘의 자녀로 이 땅에 왔기 때문에 지금까지 그랬듯 앞으로도 완전할 것입니다.

     

    수능을 비롯해 우리 아이가 겪는 이 모든 일은 하늘이 예비한 영적 여행입니다.

     

    수능의 결과 또한 이 아이의 영적 여행에 필요한 최선의 길을 하늘이 예비하고 이끄는 과정임을 알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이 아이가 어느 대학에서 무엇을 전공하던, 아니 대학이 아닌 다른 선택을 하던 그 길은 하늘이 돕고 이끄는 완전한 길일 것입니다.

     

    하오니 혹여 제가 하늘이 아닌 인간의 눈으로 아이들을 재단하는 일이 없도록 해주십시오.

     

    그리하여 아이들이 앞으로 걸어갈 아름답고 위대한 영적 여행을 조용히 지켜보고 소리 없이 돕는 사람이 되게 하여 주십시오.

     

    또한 저를 통해 세상에 온 아이들, 다른 부모를 통해 세상에 온 모든 아이들이 완전함을 믿고, 하늘이 그들이 세상에 보낸 계획대로 언제까지나 완전하게 존재할 것임을 잊지 않게 해주십시오.

     

    수능을 통해 삶의 영적 의미를 다시금 깨닫게 해주신 하늘께 경배를 올립니다.